산촌의 가을 풍요로운 수확에 감사하는 계절

가을풍속

가을걷이

토봉

심메마니

산지당

가을풍속
가을걷이
토봉
심메마니
산지당

백중
음력 7월 15일. 백중·중원·망혼일이라고도 합니다. 백중은 이 무렵에 과실과채소가 많이 나와 옛날에는 백 가지 곡식의 씨앗을 갖추어 놓았다 하여 유래된 명칭입니다.
백중이 되면 각 가정에서 익은 과일을 따서 조상의 사당에 제사를 지낸 다음에 먹는 천신차례를 지냈으며, 옛날에는 종묘에 이른 벼를 베어 천신을 드리기도하였습니다. 농가에서는 백중날이 되면 머슴을 하루 쉬게 하고 돈을 주는데 이 날을 머슴날이라고 합니다. 머슴들은 그 돈으로 장에 가서 술도 마시고 음식을 사먹고 물건도 삽니다. 그래서 백중장이라는 말이 생기게 되었는데 백중장은 장꾼들이 많고 구매가 많은 장으로 취흥에 젖은 농군들은 농악을 치면서 하루를 즐기기도 하고 때로는 씨름판이 벌어지며 장터에서는 흥행단이 들어와서 활기를 띠기도 합니다.

인제에서는 이날 상남장에서 백중놀이를 하였고, 절에 가서 불공을 드리기도 하였습니다. 이 무렵 마을에서는 일정한 날을 정하여 ‘호미씻이’라는 것을 합니다.
추석
추석은 우리나라 최대 명절의 하나로, 음력 8월 15일이며, 한가위 또는 중추절이라고도 합니다. 집집마다 햇곡식으로 음식을 만들어 햇과일과 함께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며 성묘를 합니다. 또한 씨름을 즐겼으며, 지방에 따라 여인네는 달밤에 <강강수월래>를 하고, 남자는 <거북놀이>나 <소놀이> 등을 하며 하루를 즐겼습니다. 추석은 1년중 가장 큰 보름달을 맞이하는 달의 명절로 농경민족으로서 수확의 계절을 맞이하여 풍년을 축하하고 조상에게 성묘하였고, 신을 섬기고 풍년과 흉년을 점쳤습니다.
추석에는 시절에 맞는 여러 음식이 있습니다. 차례를 지내기 위해서 제찬을 준비하는데, 햇곡식으로 밥, 떡, 술을 만듭니다. 철이 이르면 추석 차례에 햇곡식을 쓸 수가 있고, 철이 늦으면 덜 익은 벼를 베어서 찧은 다음 말렸다가 방아를 찧어서 햅쌀을 만들어 씁니다.

가을과일로는 감, 밤, 대추, 호두, 은행, 모과 등이 전래의 것이고, 요즈음에는 사과와 배를 씁니다.

전시내용
벼농사를 짓는 농가에서는 모를 내며, 김을 매고, 가을걷이를 하는 세 가지 일을 일년 중 가장 중요한 작업으로 손꼽힙니다. 가을걷이는 가을에 영근 곡식을 거두어 들이는 일로 한 해 농사의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벼·콩·기장·조·옥수수·귀리·메밀 등 곡식 및 목화 등의 각종 농산물을 거두어 들이고 갈무리 합니다. 인제 지역에서는 가을걷이와 더불어 가을보리심기와 이삭줍기,송진채취, 기름짜기, 겨울옷 준비하기 등으로 가을철 한때를 보냅니다.

전시유물 및 상세내용 보기
탈곡기
인제산촌민속박물관에 전시. 벼 ·보리 등의 탈곡을 주목적으로 하는 농업기계

벼훑이
벼를 훑어서 떠는 두 갈래로 된 연장. 탈곡기(脫穀機)

전시내용
야생벌은 속이 빈 고목이나 절벽 바위틈새에 집을 짓고 삽니다. 벌이 집을 지을 때는 여름에 시원하고 겨울에 따뜻하여 습기가 많지 않은 곳을 고릅니다. 산의 600-700m 높이쯤이 적당한 장소로 거미, 너구리, 왕벌, 두꺼비 따위의 천적이 적은 곳에 집을 짓습니다. 목청과 석청은 나무나 절벽에 있는 야생 벌집에서 채취한 토종꿀을 말합니다. 옛날부터 목청과 석청은 귀한 약재로 알려져 있는데 약효 뿐만 아니라 나무 속이나 바위틈에 한두 해를 모아서는 꿀이 많이 모이지 않아 그 희소성 때문에 더욱 귀하게 여겨오고있습니다.

전시내용
인제 내설악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산삼이 나는 곳으로 세상에서 가장 영험한 약이라는 삼을 캐기 위해 많은 심메마니들이 찾는 곳입니다. 심메마니들은 자신들만의 독특한 믿음 세계를 가지고 있는데 삼을 캐러 다닐 때는 물론이고,일상생활에서도 항상 삼에 대한 신앙과 같은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심메마니들은 삼은 산신령이 내려준다고 믿으며, 은어를 쓰고 철저히 금기사항을 지키며, 삼을 볼 계시가 꿈으로 나타났다고 믿습니다. 삼에 관한 이야기는 마치 전설이나 신화처럼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데 부정한 짓을 한 사람의 눈에는 삼이 보이지 않는다거나 눈앞에 있던 삼이 금세 없어져 버렸다는 이야기는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알려졌습니다. 삼은 산의 7~8부 능선, 북향의 응달에서 자란다고 합니다. 하늘이 준 천연 산삼을 천연초, 천연초에서 생긴 것이 짐승에 의해 날라지거나 천연초 주변에 떨어져서 자라는 산삼을 준 천연초, 산삼의 씨나 어린 산삼을 가져다가 가까운 야산에 심어 키운 것을 장뇌라고 구분합니다.

전시내용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기 위해 사람들은 마을에 산지당을 두고 제사를 지냈습니다. 대부분의 마을에서 1년에 두번씩 산지당 제사를 올리고 있습니다. 봄제사는 대개 정월 초하루나 14일에 좋은 날을 잡아 올리고 가을 제사는 7월 초의 좋은 날, 7일, 8월 14일, 9월 9일에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