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의 겨울 맞이 새로운 한해를 준비하는 계절

설날

정월대보름

설날
정월대보름

전시내용
산촌의 설맞이는 섣달 그믐날 저녁 정성스럽게 만두를 빚어 조상들께 ‘국제사’를 지내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국제사’ 후에는 밤새도록 세배꾼을 대접할 만두를 빚는데 때마침 꿩이나 토끼를 잡았다면 아주 특별한 만두 속을 만들어 만두를 빚을 수 있었습니다. 새해 아침이 되면 다시 메밥(쌀밥)을 지어 밥제사’를 지내고 집안 어른들께 세배를 올리며 찾아오는 세배꾼에게 만둣국을 대접합니다. 만둣국은 다른 지방의 떡국 같은 것으로 인제의 설맞이 특징입니다.

전시내용
정월대보름은 음력 1월 15일로 설날·추석과 같이 우리겨레가 즐겨 온 큰 명절의 하나입니다. 이날은 일 년의 첫 보름으로 특히 중요시하고, 그 해의 풍년과 흉년, 신수의 길흉화복을 점쳤습니다. 음력 1월 15일은 보름 명절이고, 16일은 귀신 날로 일손을 놓게 되어 있어 농사의 시발행사는 14일에 하는데, 14일 새벽닭이 울면 일어나서 자기 집 퇴비장에서 퇴비 한 짐을 져다 자기네 논에 갖다 붓습니다. 이것은 금년 농사가 풍년이 되게 해달라는 기원의 뜻이 담겨 있으며, 14일 낮에 남자는 나무를 9짐 해야 하고 부인들은 삼베를 9광주리를 삼아야 했습니다. 또 일년간 집에서 쓸 수수비를 매는 날로 수수는 가을에 추수하여 수수알을 털고 남은 비 맬 거리 쥐를 피하기 위해 나무 위에 높이 매달아 두었다가 14일에 내려 비를 맵니다.